인기검색어
  • 1. 절대평가
  • 2. 쿠팡
  • 3. 조직 정서
  • 4. 디지털 전문 과정
  • 5. 직원경험
  • 6. 말하지 않는
  • 7. SNS
  • 8. 생애
  • 9. 중소기업 인사조직
  • 10. 데이터
변화가 일상인 시대에 변하지 말아야 할 것들
오늘날 많은 기업들은 자율성과 주도성을 강조한다.
변화가 일상인 시대에 변하지 말아야 할 것들
제호 : 2020년 09월호, 등록 : 2020-09-16 10:43:20
  • 기사 개별구매 : 1000원



오늘날 많은 기업들은 자율성과 주도성을 강조한다. 기업들은 더 이상 소수의 지식이나 생각, 이에 기반한 고정된 전략과 프로세스를 효율적으로 수행하는 것만으로는 예측불확실성이 지배하는 경영환경에서 새로운 (동시에, 경쟁자들을 앞설 수 있는) 아이디어를 확보하는 것이 어렵다고 인식한다. 또한, 갈수록 짧아지는 비즈니스 모델 주기에 맞춰 성과를 유지하거나 높이려면 예전과 같이 상위 단계로 정보가 올라간 다음에 액션이 결정되고 다시 내려와 실무-현장조직이 액션을 실행하는 방식이 아니라, 그냥 필요한 액션을 그 때 그 때 실무-현장에서 결정해 처리하는 방식이 훨씬 효과적이라고 인식한다. 이러한 생각들은 자연스럽게 개인의 일에 대한 자율성과 주도성을 높여주는 노력으로 이어지고, 이를 강조하는 조직문화 차원의 접근을 추구하게 된다. 

바로 여기서 첫 번째 실수가 발생하게 된다. 자율과 주도성을 강조하는 과정 속에서 자율성과 주도성의 발현 방향성을 제시하지 못하는 것이다. 구성원들은 본인이 하는 일에서 마음껏 주도성을 발현할 수 있는 플레이 그라운드Play Ground를 보장받아야 한다. 하지만 이 플레이 그라운드는 어디까지나 하나의 영역 안에서 제공되어야 하는데, 바로 조직이 추구하는 목적이 공유되는 영역을 말한다. 즉, 구성원 스스로가 자신의 일을 주도적으로 수행할 수 있게 하되, 주도성을 발휘해 수행하는 업무 과정과 결과는 그들이 속한 조직(팀~전사)이 추구하는 목적- 방향과 일치되어야 한다. 하지만 항상 전제되어야 하는 이같은 요소를 강조하지 않는 상태에서 조직이 추구하는 목적 실현에 부합해야 한다고 이야기하면 구성원들은 본인이 하는 일에서의 주도성이나 자율적 업무 수행을 방해받았다는 인식을 갖게 된다. 

이러한 인식이 발생하는 이유는 근본적으로 자율성이나 주도성은 그들이 추구하는 목적을 수행하는 How-to(방법)에 대한 이야기이지, Why(목적)에 대한 내용이 아님에도, 다수의 기업들이 자율성과 주도성을 강조하는 과정 속에서 Why(목적)에 기반 되어야 함을 강조하는 커뮤니케이션 보다는 구성원들의 자율성과 주도성 발휘를 독려하는 커뮤니케이션에 집중하는 과정 속에서 이를 생략해버리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구성원들이 자율성과 주도성의 개념을 Why(목적)까지 포괄하는 관점에서 인식되게 만드는 실수를 범하는 것이다. 

기업이 저지르는 두 번째 실수는 변화에 유연하고 민첩하게 적응하고, 각자가 자율성과 주도성을 발휘하기에 효과적인 접근으로써 조직편제나 리더십 체계와 같은 조직 구조 변화를 즉각적으로 실행하는 것이다. 지금도 이미 많은 기업에서 적용하고, 시도하는 애자일 조직과 같은 자기경영 조직 모델들은 분명 적응성과 유연성, 자율-주도성에 기반한 업무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최적화된 모델들이다. 다만, 이를 즉각적으로 적용하는 과정은 바로 기존의 조직구조를 뒤흔들게 되는데, 특히 여기서 발생하는 문제 중 주목해야 하는 점들은 리더십에 대한 부정적 인식의 형성 초래이다. 




자기경영 조직도 목적-목표 연결시키는 리더 필요

구글은 이미 본인들의 조직을 대상으로 한 실험을 통해 아무리 내부 구성원 개개인의 역량이 탁월하고, 독립적으로 업무를 수행하는 방식이라 할지라도 리더의 영향력은 매우 중요하다는 결과를 냈다. 아무리 자기경영 조직이더라도 결과적으로 각 기능조직간의 협력을 유지하고, 조직(기업)차원의 목적-목표 달성을 위한 방향 유지 차원에서 기존의 전통적 조직구조상의 리더가 수행하던 목적-목표를 안착 시키고 연결하는 역할 자체는 필요하다. 

다만, 기존 조직에서 리더가 이를 위한 결정과 승인, 지시, 제시의 역할을 했다면, 자기경영조직에서는 구성원 스스로 자신의 업무 목적-목표를 조직(기업) 차원의 목적-목표와 연결시키는 노력을 지원하고, 구성원이 하는 일에서 업무 목적-목표를 지속적으로 인식하게 하여 방향을 유지하고, 동기를 부여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누군가가 필요해진다. 

그런데 필자가 경험한 일부 조직에서는 자기경영 조직 형태로 조직 구조를 변경하는 과정 속에서 이를 간과한 사례들이 있었는데, 어떤 사례의 경우 모든 조직에서 리더라는 직책 자체가 사라지면서, 리더가 수행하던 역할을 대신 수행해야 할 누군가가 사라지고 모두가 수평적으로 일하게 했다. 

... 중략 ...

유준희 조직문화 공작소, AIPU 대표
 
기사 전문은 구독권한이 있는 회원께만 제공됩니다. 먼저 로그인 하세요.
 
  • 리스트로 이동
  • 기사 개별구매 : 1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