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어스랩_자율비행 드론 개발 스타트업의 스터디 방식
본격적으로 시작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면서, 앞으로는 변화에 빠르게 적응하는 기업만이 뒤처지지 않고 살아남을 것이란 연구가 계속 발표되고 있다.
니어스랩_자율비행 드론 개발 스타트업의 스터디 방식
제호 : 2022년 06월호, 등록 : 2022-05-25 14:46:15
  • 기사 개별구매 : 1000원



본격적으로 시작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면서, 앞으로는 변화에 빠르게 적응하는 기업만이 뒤처지지 않고 살아남을 것이란 연구가 계속 발표되고 있다. 그리고 이와 관련해 끊임없이 등장하는 용어가 있다. 바로 학습민첩성Learning Agility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기업의 필수 생존 전략으로 학습민첩성이 자주 거론되는 것은 그만큼 변화에 대한 유연한 적응이 향후 경영의 필수요건일 것이며, 이를 위해선 개개인 구성원도 끊임없이 학습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많은 기업에서 구성원에게 학습 동기를 부여하고 자발적으로 학습, 성장하는 조직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모든 기업에서 목표로 하는 이러한 문화가 창업 초반부터 자연스럽게 안착된 기업이 있다. 자율비행 드론 스타트업 니어스랩Nearthlab이다. 2015년 설립된 니어스랩은 자율비행 드론을 자체 개발 및 보유하고 있으며, 이 자율비행 드론을 활용해 풍력발전기 등 산업안전시설물의 안전을 점검하는 것이 핵심사업이다. 그간 드론이 촬영한 풍력발전기 날개 사진을 로우데이터Raw data로 확보한 뒤 추가로 데이터를 분석해 산업 현장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해왔으며, 현재 드론의 데이터 취득 영역을 댐이나 교량 등으로 확대하기 위한 연구와 실험도 한창이다. 

총 70여 명에 이르는 전사 구성원 중 개발자 비율은 약 60%다. 개발 영역도 다양하다. 드론 자체가 다양한 기술의 집약체인 데다 자율비행 드론이기 때문에 기계 및 전자 분야 SW 개발자에 더해 AI 기술 관련 SW 개발자도 필요하다. 드론이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해 리포트를 제공하는 웹 서비스도 사업의 한 영역이라 데이터 분석 및 웹 개발 엔지니어도 중요한 구성원이다. 

이처럼 다양한 분야의 개발자들이 모인 니어스랩은 늘 최신 기술을 발 빠르게 습득하고 끊임없이 공부해야 하는 업의 특성상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함께 모여 스터디하고, 그 내용을 현업에 적용해보는 문화가 자연스럽게 구축됐다. 모든 세미나와 스터디는 업무 시간을 할애해 이뤄진다. 니어스랩 구성원들에게 다양한 사내 스터디 운영 방식 및 스터디 문화에 관한 이야기를 직접 들어봤다. 


정기 세미나와 스터디
니어스랩의 정기 스터디와 세미나는 크게 다음의 4가지로 운영된다.

SW 개발자들의 'CPPizzaday'
CPPizzaday는 매주 월요일마다 운영해온 SW 개발자들의 스터디다. 니어스랩에서 사용하는 드론용 SW 개발언어 C++는 'Cpp'로도 표기된다. CPPizzaday는 이 개발언어의 이름과 스타트업의 자유로운 분위기를 상징하는 '피자 데이Pizza day'를 합성해, 피자를 먹으면서 C++를 함께 공부한다는 의미를 담은 네이밍이다. 

시작은 SW 전공자들이 모인 팀에서 이뤄졌고, 이후 항공우주·로보틱스 전공자들도 합류했다. 스터디 방식은 주제에 따라 다양하게 변주돼 왔다. 주제마다 최적화된 학습 방식이 늘 같진 않았기에 더 좋은 방식에 대한 제안이나 피드백이 나오면 변경을 시도해온 것이다. 

맨 처음에는 컨퍼런스 영상을 모두 함께 시청하는 방식으로 시작했고, 개개인이 관심 있는 분야를 더 깊게 공부하기 위해 개인별로 책 한 권을 정해 독서 과정을 함께하는 방식으로 운영한 적도 있었다. 한때는 알고리즘 문제를 다 같이 풀어오는 방식으로, 또 다른 주제를 다룰 때는 사내 운영되는 '위키페이지'에 학습한 내용을 글로 정리하는 방식으로도 운영했다. 스터디에서 학습한 내용은 실전 코딩에 활용하기도 한다. 함께 공부한 내용을 개인이 현업 코딩에 적용해본 다음에는 스터디에서 다시 모두와 함께 이 내용을  공유한다. 

전사 구성원에게 오픈된 '항공우주·로보틱스 세미나'
니어스랩의 핵심 사업은 항공우주와 로보틱스 연구 없이는 돌아갈 수 없다. 항공우주·로보틱스 분야를 전공한 개발자들이 발표자로 나서는 해당 세미나는 매주 수요일 정기적으로 열린다. 이 세미나의 경우 다른 스터디들과는 달리 사전에 주제를 전사 공지한 뒤 부서에 상관없이 원하는 구성원은 누구든 들을 수 있게 한다.

발표는 항공우주·로보틱스 분야의 팀원 15명이 돌아가면서 맡는다. 석박사 취득자들부터 학부생 인턴까지, 발표자와 발표 주제를 폭넓게 선정하려 한다. 최신 논문에 관한 내용이 다뤄지기도, 개인의 드론 대회 출전 경험이 공유되기도 한다.

발표 후에는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다. 자유로운 토론이 이어지기도 하는데, 최근에는 발표자가 언급한 특정 방법론에 대해 이를 비즈니스에 적용해볼 수 있을지, 적용한다면 어떤 방향으로 해야 할지를 다 함께 논의하기도 했다. 이렇게 발표와 질의응답, 토론까지 보통 1시간 정도로 세미나를 진행하는데, 시간은 더 짧을 수도 더 길어질 수도 있다. 발표 내용의 깊이나 토론 상황에 따라 소요 시간엔 조금씩 차이가 있다.

... 중략 ...

전혜진 HR insight 기자
 
기사 전문은 구독권한이 있는 회원께만 제공됩니다. 먼저 로그인 하세요.
 
  • 리스트로 이동
  • 기사 개별구매 : 1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