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립컴퍼니_ 채용 경험부터 제도 개선까지 조직과 개인의 성장 돕는 데 집중
그립컴퍼니는 2018년 'Everyone Can Sell'이라는 비전을 갖고 설립된 스타트업으로, 국내 최초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인 '그립Grip'을 출시했다.
그립컴퍼니_ 채용 경험부터 제도 개선까지 조직과 개인의 성장 돕는 데 집중
제호 : 2023년 11월호, 등록 : 2023-10-25 17:24:56
  • 기사 개별구매 : 2000원



그립컴퍼니는 2018년 'Everyone Can Sell'이라는 비전을 갖고 설립된 스타트업으로, 국내 최초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인 '그립Grip'을 출시했다. 그립컴퍼니는 지난 2021년 말 그 가능성을 인정받아 카카오로부터 1,800억 원을 투자받기도 했다. 

이후 그립컴퍼니는 빠른 성장을 거듭해 현재는 국내는 물론 미국, 일본 시장에 진출해 사업 영역을 전 세계로 확장해가고 있으며, 사업 분야 또한 B2C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을 넘어 B2B 라이브커머스 솔루션인 '그립 클라우드'로 그 저변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유저 확대 및 리텐션, 글로벌 사업, 셀러 성장이라는 비즈니스 목표 달성을 위해 꾸준히 달려가고 있는 그립컴퍼니는 외형적 확장뿐 아니라 구성원들의 성장과 같은 내재적 요인에도 꾸준히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은진기 그립컴퍼니 피플실 실장은 "사업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구성원 수도 급격하게 늘어났다"며 "현재는 조직 규모에 맞는 제도와 문화를 만들고, 나아가 조직과 개인의 성장을 돕는 환경을 구축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후보자부터 시작하는 채용 경험 향상
그립컴퍼니는 '▲"Go for it!" Attitude : 우리는 해보고 또 해봅니다 ▲Real Impact : 세상에 가치 있는 서비스를 만듭니다 ▲Integrity comes first : 스스로에게 떳떳합니다 ▲Passion for People : 사람에게 진심을 다합니다'라는 핵심가치에 기반해 인재를 채용한다. '사람에게 진심을 다한다'는 핵심가치는 고객과 내부 구성원뿐 아니라 채용에 지원한 후보자에게도 해당되는 가치로, 그립컴퍼니에서는 후보자 경험관리에 진심을 다하고 있다. 

그립컴퍼니의 채용은 서류 전형 → 실무진 면접 → 컬처핏 면접으로 진행되는데, 면접 단계에 참여한 모든 지원자들에게 좋았던 점, 탈락 사유에 대한 피드백을 전달한다. 면접에 참여한 실무진이 슬랙 채널에 피드백을 남기면 이를 피플실에서 취합해 후보자 개개인에게 전달하는 식이다. 또한 합격자들이 합격 통보와 오퍼 레터 고지까지의 기간 동안 조바심을 덜 느낄 수 있도록 이 과정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이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또한 라이브 커머스 특성상 마케팅, 기획, 개발, PD, MD, GP 등 다양한 직군 간의 협업이 무척 중요하기에 채용 면접 과정에서 협업이나 소통 역량, 컬처핏을 확인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를 위해 모든 최종 면접에는 대표이사가 직접 참여해 실무적인 부분과 컬처핏까지 집중적으로 파악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더불어 피플 매니징 업무를 맡게 되는 리더들의 경우 피플실에서 레퍼런스 체크를 직접 진행하는데, 이 과정에서는 단순히 이 사람이 좋은 리더인지 아닌지를 파악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 포지션에서 요구되는 역량, 이를테면 '실행력이 앞서는 사람'이 필요한 경우 해당 리더가 적합한 역량을 지녔는지를 제대로 확인하는 데 중점을 둔다. 레퍼런스 체크 대상도 동료나 후배 등으로 다변화하고, 필요한 경우 후보자의 동의를 얻어 블라인드 형태로 레퍼런스 체크를 진행해 정확도를 높이고 있다. 

이와 함께 그립컴퍼니는 온보딩 과정에서도 신규 입사자들의 경험관리를 중시하고 있다. 입사 후 2개월 가량이 흘렀을 때 채용 절차, 채용 과정 전반, 웰컴 키트, 오리엔테이션, 회사 사업 전반에 대한 진솔한 피드백을 수렴,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반영하고 있다. 

더불어 신규 입사자들의 적응을 돕고자 입사 후 3개월간 '버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데, 또래 구성원을 버디로 매칭해 회사 구경, 함께 점심 먹기, 사내 카페 같이 가기, 온보딩 여정을 담아 타임캡슐 묻기, 그립컴퍼니의 시그니처 컬러인 핫핑크색 아이템 착용 후 함께 사진 찍기 등 10가지의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게 한다. 

은진기 실장은 "좋은 인재의 채용과 온보딩이 기업 성장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하기에 후보자 경험을 비롯한 채용 경험 전반을 관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탈락한 지원자들로부터도 '탈락했음에도 너무 좋은 경험이었고, 다음에 또 그립컴퍼니에 지원하고 싶다'고 하는 격려의 메시지를 많이 받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 중략 ...

이현아 HR Insight 기자
 
기사 전문은 구독권한이 있는 회원께만 제공됩니다. 먼저 로그인 하세요.
 
  • 리스트로 이동
  • 기사 개별구매 : 2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