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기업 올해 최대 화두는 인건비 개선
최근 국내 주요 대기업에서는 인건비 규모가 커져도 고용은 크게 늘지 않는 이른바 '고高임금 저低고용'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IT기업 올해 최대 화두는 인건비 개선
제호 : 2022년 06월호, 등록 : 2022-05-25 14:46:30
  • 기사 개별구매 : 1000원




최근 국내 주요 대기업에서는 인건비 규모가 커져도 고용은 크게 늘지 않는 이른바 '고임금 저고용'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주요 대기업들은 최근 1년 새 임직원 인건비가 13% 가까이 상승했지만, 고용은 겨우 0.2% 증가하는 데 그쳤다. 또 카카오를 비롯한 주요 IT기업들의 경우 매출 중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져, 이에 대한 개선이 이뤄지지 않으면 경쟁력이 다소 떨어질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인건비 증가와 고용 증가, 더 이상 비례하지 않아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의 조사 결과, 국내 주요 12개 업종별 매출 상위 TOP 10에 포함된 국내 120곳 대기업의 지난해 전체 임직원 숫자는 77만 662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77만 9365명보다 2700명 이상 적지만, 2020년 77만 5310명과 비교하면 1300명 넘게 많아진 인원이다. 지난해 고용증가율은 전년 대비 0.2% 소폭 상승에 그쳤다. 

더디게 성장한 고용증가율과 달리 임직원에게 지급한 인건비 증가 속도는 매서웠다. 120개 대기업에서 2019년 지급한 임직원 총 인건비는 64조 3282억 원에서 2020년 66조 2873억 원으로 3% 가량 증가했다. 그러던 것이 지난해 총 인건비가 74조 772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2.8%나 껑충 뛰었다. 조사 대상 120개 대기업의 인건비는 최근 1년 새 8조 4847억 원 이상 늘었다. 이는 산술적으로 연봉 1억 원을 8만 명 이상에게 지급할 수 있는 수준의 인건비 규모다. 

1년 새 인건비가 8조 원 넘게 많아졌지만, 실제 고용 일자리는 1400명도 늘지 않았다. 이를 달리 해석해보면 인건비 증가가 반드시 고용 창출로 이어진다는 대기업의 '인건비 증가 = 고용 증가' 공식이 점점 무색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고용을 많이 하던 제조사들이 상당수 자동화로 전환하면서 예전보다 고용 인력 증가세가 높지 않은 것의 영향이 컸다.



이번 조사 대상 120개 대기업 중 2020년 대비 2021년에 임직원 인건비 규모가 증가한 곳은 99곳이나 됐다. 고용을 한 명이라도 늘린 기업은 120곳 중 64곳으로 파악됐다. 반면 같은 기간 120개사 중 3분의 1에 해당하는 42곳은 고용이 줄었는데도 인건비만 되레 증가했다.

최근 1년 새 임직원 인건비 금액을 가장 많이 늘린 곳은 삼성전자였는데, 임직원 급여 총액이 13조 1676억 원(2020년)에서 15조 8450억 원(2021년)으로 높아졌다. 2조 6773억 원(20.3%)이나 되는 급여 총액을 1년 새 늘린 것이다. SK하이닉스와 현대자동차의 인건비도 최근 1년 새 5000억 원 넘게 많아졌다. 

... 중략 ...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연구소장
 
기사 전문은 구독권한이 있는 회원께만 제공됩니다. 먼저 로그인 하세요.
 
  • 리스트로 이동
  • 기사 개별구매 : 1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