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_새로운 인재의 모습으로 변화를 이끌다
CJ제일제당은 지난 2017년 기존 BIO, 생물자원, 소재, 식품 사업부문의 4개 사업부를 BIO사업부문과 식품사업부문으로 재편하고, 부문별 책임경영과 시장중심 조직 운영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새로운 진용을 갖추었다.
CJ제일제당_새로운 인재의 모습으로 변화를 이끌다
제호 : 2019년 09월호, 등록 : 2019-08-27 09:22:54




CJ제일제당은 지난 2017년 기존 BIO, 생물자원, 소재, 식품 사업부문의 4개 사업부를 BIO사업부문과 식품사업부문으로 재편하고, 부문별 책임경영과 시장중심 조직 운영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새로운 진용을 갖추었다. 이후 CJ제일제당은 본격적인 미래 준비를 고민하고, 2030년까지 반드시 달성해야 할 목표들을 정교화하며 'Challenge Beyond Possibility(이하 CBP)'라는 이름의 새로운 조직변화 이니셔티브를 시작한다.
CBP는 말 그대로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을 지향하는 CJ제일제당 고유의 미래 준비 전략이자 컬처 코드Culture Code다. 미래 10년의 청사진을 그리며 사업경쟁력 확보, 비즈니스 체질 개선, 각 분야별 최고인재 및 초일류 조직문화 구축이라는 4가지 축을 가지고, 2030년까지 최고의 비즈니스 경쟁력을 확보해 'Global No.1 Food & BIO Company'로 발돋움하기 위함이다. 이에 CBP는 비단 사업 역량과 시스템, 인프라를 확충하는 일뿐만이 아닌, 전 임직원 개개인의 인적 역량 강화와 글로벌 최고 수준의 문화적 토대를 만들어나가는 대대적인 조직변화, 문화변화를 추구하는 것을 포함한다. 이 과정에서 제일제당이 고민한 질문은 간단하다.

"우리는 이 변화를 어떻게 만들어 갈 것이며,
우리의 전략, 제도, 시스템, 사람들은 2030년의 제일제당을 감당할 준비가 되어 있는가?"


제일제당은 위와 같은 질문에 답하기 위해 'Challenge Beyond Possibility: 가능성을 넘어선 도전'을 말한다. 늘 해오던 수준의 개선 활동만으로는 2030년 미래 모습을 만드는 데 한계가 있음을 확인한 제일제당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회사의 미래 비전 달성을 위해 치밀하고 끈질기게 추진할 과제를 선정, 이를 끝까지 실행해 장기적 관점에서 회사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과제를 CBP라는 이름 하에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천명한 것이다.
이런 혁신과 성장을 위한 투자와 노력은 전 구성원의 인식과 문화가 바뀌지 않고서는 불가능하다. 먼 미래 경쟁력 준비를 위해 들이는 시간과 비용을 아까워하거나, 그 방향성에 대한 의구심, 시간이 갈수록 약해지는 실행력은 조직 변화를 고민하는 모든 기업이 마주하는 고민거리다.
이런 장애요인들을 극복하고 CBP 변화 관리를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 CJ제일제당은 조직 변화의 시작점으로 CBP 인재상Talent Profile을 꼽았다. 미래 전략과 경쟁력 확보의 핵심을 사람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지향하는 인재의 모습을 기반으로 환경과 제도, 나아가 문화를 바꾸려는 CJ제일제당의 새로운 발걸음을 구체적으로 소개하겠다.

... 중략 ...

최현수 CJ제일제당 인사혁신팀장
 
기사 전문은 구독권한이 있는 회원께만 제공됩니다. 먼저 로그인 하세요.
 
  • 리스트로 이동
AD HR Insight 정기구독
연간 정기구독 신청시 1개월 할인
‘조직문화’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