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사람중심 인사에서 직무중심 인사로 가는길
얼마 전 대우건설은 자사의 대표적인 브랜드인 '푸르지오'의 새로운 디자인을 발표했다.
대우건설, 사람중심 인사에서 직무중심 인사로 가는길
제호 : 2019년 06월호, 등록 : 2019-05-27 10:00:55



얼마 전 대우건설은 자사의 대표적인 브랜드인 '푸르지오'의 새로운 디자인을 발표했다. 새로운 디자인에는 상품은 물론 서비스 전반에 걸친 변화와 혁신이 담겨 있다. 건설업은 어느 업종보다 위계가 강하고 딱딱한 조직문화를 특징으로 한다. '제대로' 일하려면 그래야 한다는 것이 통용되는 분위기다. 하지만 최근 '혁신'이라는 움직임 앞에서 건설업도 바뀌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대우건설 HR은 이러한 비즈니스의 변화에 따른 HR 혁신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작년 10월 대우건설은 창립 45주년을 맞아 새로운 비전 '빌드 투게더Build Together'를 선포하고 2025년까지 매출 17조원, 영업이익 1조 5000억 원의 목표를 달성해 '글로벌 톱 20'에 진입한다는 전략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수행 역량 고도화 ▲마케팅 역량 강화 ▲신성장 동력 확보 ▲경영 인프라 혁신이라는 4대 핵심전략을 발표했다.
"인사팀은 비전 달성을 위한 서포팅 조직으로서 관련 과제를 새롭게 도출-수행해 나가고 있습니다. 중장기적인 방향성은 사람중심 인사에서 직무중심 인사로 나아가는 것입니다. 올해는 새로운 비전 달성을 지원하기 위한 핵심가치 행동규범 재정립, 리더십 역량 모델링을 통한 리더십 평가 리뉴얼 및 교육체계 재정립, 인력 고령화 및 고직급화에 대비한 인력운영 계획 수립, e-HR 개편 등에 집중할 계획입니다."
지국일 대우건설 인사팀 상무는 건설업 자체의 특성과 인력 구성의 변화, 글로벌 경쟁 체계의 시장 변화 등에 대응할 수 있는 인사전략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중략 ...

지국일 대우건설 인사팀 상무
 
기사 전문은 구독권한이 있는 회원께만 제공됩니다. 먼저 로그인 하세요.
 
  • 리스트로 이동